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보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더테크(THE TECH) 정상적 개최 여부 불투명

기사입력 2020.08.19

기산진 “금요일까지 정상개최 여부 결정하겠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더테크(THE TECH) 정상적 개최 여부 불투명 - 온라인전시회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증함에 따라 정부도 18일 대국민담화를 발표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올해 상반기를 힘들게 지내온 전시산업계의 시름도 더욱 길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전시회는 9월 15일부터 18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산업대전 2020(The Technology Fair 2020, THE TECH, 이하 더테크)'이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기진회 이하 기산진) /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더 테크는 기산진이 올해부터 ‘THE TECH’라는 타이틀을 내세우면서 홀수년도 개최에서 짝수년도 개최로 일정을 당기고 격년제에서 매해 개최로 기조를 변경하는 등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 전시회이나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암초에 맞닥뜨리고 있는 상황이다.

기산진 주관으로 지난 7월 창원에서 열린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키멕스)'이 확진자 발생 없이 무사히 치러졌기 때문에 9월 개최 예정이었던 더 테크 역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개최할 계획이었던 기산진의 입장에서는 최근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이 원망스러울 수밖에 없다.

상황이 급박하게 진행된 만큼 기산진도 발빠른 조치에 나서고 있다. 연휴가 끝난 18일 참가업체를 대상으로 “더 테크 전시회의 정상적 개최 여부를 중대본과 협의해 8월 21일까지 안내하겠다”는 문자를 발송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산진의 한근석 상무이사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이가 진정됐으면 하는 희망을 갖고 이번주 상황을 볼 것”이라고 말한 뒤 “방역단계가 더 올라가면 정상적인 개최는 어려워 질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한 상무이사는 “늦어도 금요일에는 개최 여부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개최여부에 대한 결정이 늦어지면 전시회를 준비하는 분들이 힘들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Copyright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동영상뉴스] [KIMEX 2020]인아텍, ‘INACARE 4.0'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나선다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일상생활은 물론 산업계 전반의 풍경까지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사람이 직접 접근하지 않아도 인공지능을 이용해 방역을 수행하는 로봇이 출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KOAMI·기진회·기산진) 주관, 경상남도·창원시의 공동 주최로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오는 7월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orea International Machinery Expo 2020, 키멕스, 이하 KIMEX 2020)’의 참가기업인 인아텍은 최근 살균자율주행로봇인 ‘INACARE(인아케어) 4.0’을 출시했다. KIMEX 2020에서 선보이는 INACARE 4.0은 라이다스캐너와 3D 카메라를 탑재하고 단파장 자외선(UV-C)을 이용해 살균활동을 수행한다. 기기 상부에는 자외선을 방출하는 모듈이 장착돼 360°로 소독이 가능하며, 171cm의 길이로 높은 벽면 소독에도 용이하다. 특